Caviar de Neuvic

​세계 3대 진미인 캐비아의 매력에 빠져든다
기사입력 | 2018-12-26 | by KLR
Photo: Courtesy Caviar de Neuvict
캐비아 드 누빅(Caviar de Neuvic)의 가장 큰 관심은 자연 생태계에 대한 보존과 존중, 그리고 이러한 친환경에서 생산되는 최고 품질의 캐비아를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게 공급하는 것에 있다. 글로벌 환경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자연, 동물, 사람이 모두 하나로 이어지는 환경 속에서 생산되고 있는 캐비아 드 누빅의 상품들은 이러한 프랑스 캐비아 제조사의 철학을 잘 반영해주고 있다.   
철갑상어는 현존하는 생물체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어류로, 1억년 전 공룡들이 번성했던 백악기 때에 출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실제 철갑상어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상어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어류로 상어는 연골어류이지만 철갑상어는 경골어류에 속한다.

 

미식가들은 캐비아를 자연이 인간에게 준 가장 '고귀한 음식’으로 칭송한다.

중세 유럽에는 왕실과 교황청의 정식 요리 메뉴로도 지정이 되었고, 18~19세기 러시아에서는 캐비아를 먹는 것이 부와 지위의 상징이 되기도 했다. 성장기간과 수명이 무척 긴 어류이지만, 이처럼 캐비어가 부와 맛, 탐닉의 상징이 된 것이 과도한 포획으로 이어져, 지금은 멸종 위기의 어류로 지정돼 국제적으로 보호를 받고 있다.

 

캐비아는 종류에 따라 식감, 빛깔, 향, 그리고 미묘한 맛의 차이를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캐비아 알갱이는 회색, 마호가니색, 호박색, 그리고 검정색 등의 다양한 빛깔을 띄고 있으며, 15년 이상 자란 캐비아의 알을 ‘벨루가(Beluga)’라고 부른다. 이 벨루가의 알갱이는 캐비아 종류 중 크기도 가장 크지만, 값도 가장 비싼 것으로 유명하다. 최상급 벨루가는 1 킬로그램 기준, 2천만원을 웃도는 상품도 있을 정도니 말이다.

 

이번에 코리아 럭셔리 레지스트리가 소개하는 익셉셔널한 상품은 알면 알수록 점점 빠져들 수 밖에 없는 신비로운 맛의 캐비아다. 미식의 세계에서 전통적인 역사와 아름다운 계곡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도르도뉴의 작은 마을인 누빅의 이름을 따서 지은 캐비아 드 누빅은 전 세계 3번째 최대 캐비아 생산국인 프랑스에서도 가장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청정어장을 갖추고 있는 브랜드로, 캐비아 알갱이가 관능적인 향(견과 맛이 살짝 나면서 버터같이 부드러운 복잡 미묘한 향)과 함께 입안에서 톡톡 터진다.  이미 유럽에서는 그 뛰어난 맛과 향으로 큰 유명세를 얻고 있는 '캐비아 드 누빅'의 캐비아는 1 킬로그램 또는 1.7 킬로그램 사이즈의 벨루가와 오세트라(10년 이상) 등 두가지 종류로 공급될 예정이다. 가격 및 기타 주문에 관한 문의는 아래 또는 info@korealuxuryregistry.com.

French Caviar Producer

  • Black Instagram Icon
  • Black Facebook Icon
  • Black Twitter Icon

KOREA LUXURY REGISTRY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584-3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5186  |  등록일자:  2018. 05. 09  |  출판업등록번호:  2018-000105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초 라 1175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자:  이 인 영  |  발행인 & 편집인:  조 혜 진 

​​

@ Copyright 2018 Korea Luxury Registry, a subsidiary of KR Holdings. Korea Luxury Registry is a trademark of KR Partners, LL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