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Expensive Watch in the World

기사입력 | 2019. 11.11 | by KLR

This $31 Million Patek Philippe Just Became the Most Expensive Watch in the World
The Grandmaster Chime in steel broke the record book at Only Watch.
On Friday, there were rumors in Geneva that the Patek Philippe Grandmaster Chime Ref. 6300A could sell for over $20 million. But when the hammer finally fell on Saturday at the Only Watch auction, crowds were stunned when the watch sold for a whopping $31,194,370, a figure that cements its place as the most expensive watch in the world. Previous record holders include Patek Philippe’s Henry Graves Supercomplication, which sold for $24 million in 2014, and the Rolex Paul Newman Daytona wristwatch, which sold for $17 million in 2017.
Let’s keep in mind that while the Patek Philippe Grandmaster Chime is the most expensive and covetable watch in Patek Philippe’s collection, with 1,366 movement components and 214 case components, this version is in steel. If this wasn’t for charity—the proceeds from Only Watch benefit research into Duchenne Muscular Dystrophy—we might think the watch collecting world had truly gone crazy. Previous iterations of the Grandmaster Chime include the Ref. 5175R in 18-karat rose gold, a $2.5 million variant introduced in 2014 for Patek Philippe’s 175th anniversary. Another, the $2.2 million Ref. 6300G, was made in white gold. The Ref. 5175R was limited to just seven pieces, one of which lives at Patek Philippe’s museum. The Ref. 6300G was technically not limited, but you can bet that very few have been made.
What ultimately sent the Ref. 6300A into the stratosphere is the fact that this version is one-of-a-kind—a fact emphasized on the dial, which spells out “The Only One.” More importantly, it was available to anyone willing to shell out enough money. Other Grandmaster Chimes are reserved only for Patek Philippe’s top collectors—and even they have to submit an application to prove they’re more worthy than their equally wealthy counterparts. Topping it off is its golden opaline dial (sometimes referred to as salmon), a treatment that has become highly collectible. The dial on the other face is in ebony black. Ultimately though, the icing on the cake was that it comes packaged in a steel case. Steel is not a precious or rare metal, of course, but in recent years it has increasingly become the most covetable material in watch collecting.

이 3천1백만 달러의 파테크 필리프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였습니다.
강철로 된 그랜드마스터 치메는 Only Watch에서 레코드판을 깼다.
금요일 제네바에서는 파테크 필리프 그랜드마스터 치메 레프 6300A가 2천만 달러 이상에 팔릴 수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러나 마침내 토요일 '유일한 시계' 경매에서 망치가 떨어졌을 때, 사람들은 이 시계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로 자리 잡고 있는 31,194,370달러에 팔렸을 때 깜짝 놀랐다. 2014년 2400만 달러에 팔린 파테크 필리프의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컴과 2017년 1700만 달러에 팔린 롤렉스 폴 뉴먼 데이토나 손목시계 등이 이전 기록 보유자다.
파테크 필리프 그랜드마스터 차임(Pateck Philipe Grandmaster Chime)이 파테크 필리프의 컬렉션에서 가장 비싸고 탐나는 시계인 반면, 이 버전은 강철로 되어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만약 이것이 자선사업이 아니었다면 -- Only Watch의 수익금이 Dukenne Muscular Dystrophy에 대한 자선 연구였다면, 우리는 이 시계 수집 세계가 정말로 미쳐버렸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이전에도 차임벨 그랜드마스터는 파테크 필리프의 175주년을 맞아 2014년 도입된 250만 달러짜리 로즈골드의 참조 5175R을 포함하고 있다. 또 다른 것, 220만 달러짜리 Ref. 6300G는 백금으로 만들어졌다. 참고자료 5175R은 단지 7조각으로 제한되었는데, 그 중 하나는 파테크 필리프 박물관에 살고 있다. Ref. 6300G는 기술적으로 제한되지 않았지만, 당신은 거의 만들어지지 않았다고 장담할 수 있다.
결국 Ref. 6300A를 성층권으로 보낸 것은 이 버전이 1종류라는 사실이며, 다이얼에 강조된 사실로서 "유일한 것"이라는 철자가 붙어 있다. 더 중요한 것은, 그것은 누구든지 기꺼이 충분한 돈을 기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그랜드마스터 차임즈는 파테크 필립의 최고 수집가들만을 위해 남겨져 있고, 심지어 그들은 그들이 똑같이 부유한 상대들보다 더 가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그것의 황금색 오팔린 다이얼은 매우 수집하기 쉬워진 치료법이다. 다른 면의 다이얼은 에보니 블랙으로 되어 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케이크의 가장 중요한 점은 그것이 강철 케이스에 포장된다는 것이었다. 물론 강철은 귀하거나 희귀한 금속은 아니지만, 근래에는 시계 수집에서 점점 더 탐스러운 물질이 되어가고 있다.​

Taste Living Life Beautifully

Sales Gallery Open Now

  • Black Instagram Icon
  • Black Facebook Icon
  • Black Twitter Icon

KOREA LUXURY REGISTRY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584-3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5186  |  등록일자:  2018. 05. 09  |  출판업등록번호:  2018-000105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초 라 1175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자:  이 인 영  |  발행인 & 편집인:  조 혜 진 

​​

@ Copyright 2018 Korea Luxury Registry, a subsidiary of KR Holdings. Korea Luxury Registry is a trademark of KR Partners, LLC.​